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3.30 월 17:39
상단여백
기사 (전체 1,66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아이유-노홍철 등 연예인 기부 방식도 다양화, 반갑다
[미디어스=김영삼] 연예 스타들의 기부 방식이 변화하고 있다. 기부 단체를 통한 기부와 함께 현물 기탁 위주의 변화가 생긴 것이다. 이...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20-03-12 10:52
라인
이시언 100만원 후원금 논란이 안타까운 이유
[미디어스=김영삼] 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는 시점인 가운데 후원금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그렇다고 하여 후원금을 강요할 일은 아...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20-03-06 15:08
라인
‘백종원의 골목식당’ 빌런 없는 따스한 공릉동 편, 시청자는 힐링
[미디어스=김영삼] 시청자들의 피로감 호소가 이어졌었다. 시청률을 위해 어쩔 수 없이 택한 갈등 요소 부각이었겠지만, 지속적으로 이어...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20-02-21 13:07
라인
먹먹한 감동, ‘슈가맨3’가 유독 강력해 보이는 이유
[미디어스=김영삼] 모든 시즌이 특별할 수밖에 없겠으나, 유독 ‘슈가맨3’의 강력함이 빛을 발하고 있다. 사연 하나하나가 형용할 수 없...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20-02-17 10:37
라인
쿨 이재훈의 늦은 결혼 고백, 비난거리 아냐
[미디어스=김영삼] 쿨 멤버 이재훈이 결혼과 출산 사실을 알렸다. 현재 두 아이의 아버지이며, 결혼 시기는 2009년이었다 밝혔다. 아...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20-02-11 13:00
라인
‘구해줘 홈즈’에 시청자들 볼멘소리 나오는 이유
[미디어스=김영삼] MBC ‘구해줘 홈즈’에 대한 시청자의 시선이 곱지 않다. 서민이 쉽게 구하지는 못해도 필요에 의한 선택은 할 수 ...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20-02-06 15:26
라인
양준일 동의도 없이 앨범 재발매 시도, 선의를 이용하지 마라
[미디어스=김영삼] 자신이 제작한 앨범을 제삼자가 다시 제작해 앨범을 낸다면 어떠한 생각이 들까? 대부분 황당함과 함께 분노를 표출할 ...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20-01-17 10:39
라인
연예대상 변화 필요성 직격탄 날린 김구라, 시청자 공감-지지 끌어내
[미디어스=김영삼] 매해 방송 3사의 연말 연예대상 시상식에 대한 시청자들의 회의감이 크다. 뚜렷이 시상할 만한 프로그램 없이 한 해를...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19-12-29 19:21
라인
‘백종원의 골목식당’ 약속 불이행 식당, 책임 물어 걸러야 할 때
[미디어스=김영삼] 이 제공한 솔루션이 약간의 공치사 정도라면 출연 식당이 약속을 어겼다고 해도 책임을 묻는 것은 애매하다.하지만 오롯...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19-12-27 11:57
라인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 현진영의 경솔 발언 아쉬워
[미디어스=김영삼] 누군가 나를 비난하고 있다 말한다면, 전하는 사람의 말을 최대한 배제하고 사실관계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 아니, 전...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19-12-25 11:36
라인
지상파 대통합, 그 어려운 걸 해낸 유산슬
[미디어스=김영삼] 자존감이라고 해야 할까? 아니면 ‘방송사의 권위의식’이라 해야 할까? 권력이 되어버린 방송사에선 경쟁 방송사를 언급...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19-12-17 10:50
라인
‘김건모 논란’ 이제 시작인데 피로감 호소라고? 도대체 누가?
[미디어스=김영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김건모 성폭행 의혹 제기에 모 언론사가 이슈몰이가 심하며 피로감은 대중의 몫이냐는 ...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19-12-11 14:03
라인
‘슈가맨3’ 양준일이 지드래곤과 함께 무대에 선다면?
[미디어스=김영삼] 양준일은 30년 앞서갔고, 그러므로 30년 후 현재는 그의 활동기로 적절하다. 뉴잭스윙에 대한 이해도가 없었던 시대...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19-12-09 17:33
라인
워너원-아이즈원 무분별 ‘마녀사냥’ 유도하는 언론
[미디어스=김영삼] 언론이 Mnet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관련해 조사를 받고 구속된 안준영 PD와 김용범 CP의 ...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19-12-06 19:42
라인
강다니엘 우울증 고백과 활동 중단, 책임감을 달리 해석해야
[미디어스=김영삼] 강다니엘이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휴지기를 갖는다고 발표했다. 그 이유가 우울증과 공황장애라면, 그 원인 중에 큰 지분...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19-12-05 12:07
라인
‘음원 사재기’ 실명 저격 박경, 비판보다 응원 이유
[미디어스=김영삼] 증명할 근거가 있을 때 저격해도 용기가 있다고 할 판에, 블락비 멤버 박경이 선후배의 실명을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19-11-26 14:08
라인
또다시 황망한 이별, 구하라 비보, 악플의 무게 그 책임
[미디어스=김영삼] 조금의 관심과 배려가 있었다면 구하라는 극단적 선택에 이르지 않았을 것이다. 수많은 전조증상이 보였음에도 우리 사회...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19-11-25 14:00
라인
슬리피 이어 TRCNG도 분쟁, 연예 협회는 회원사만 중시?
[미디어스=김영삼] 연예매니지먼트협회의 필요성은 무엇일까? 단순히 회원사의 권익 보호와 친목 도모만이 그들의 임무일까? 적어도 협회가 ...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19-11-20 14:42
라인
36년 장수 ‘연예가중계’ 종영, 깊어지는 올드 미디어의 고민
[미디어스=김영삼] 정통 미디어의 쇠락은 여러 지표로 확인되고 있다. 50%에 달하는 시청률을 기록하던 정통 미디어의 힘은 꺾인 지 오...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19-11-06 12:56
라인
‘유퀴즈’ 방송의 미래, 김태호-나영석 스타 PD도 피할 수 없는 불안감
[미디어스=김영삼] tvN 40회를 통해 만나본 방송가 사람들은 모두 불안감을 표했다. 대표작이 있는 스타 PD들 역시 공통적으로 미...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  2019-10-23 18:54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