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12.1 수 11:34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10/21] 춥습니다
황지희 기자 | 승인 2007.10.20 14:22

* 맞춤편성표는 '미디어스'가 독자 여러분에게 제공하는 새로운 개념의 편성표입 니다. 방송사가 제공하는 편성표를 일방적으로 전달하는 게 아니라, 시간대별로 무엇을 보면 좋을지를 추천하고자합니다. 여러분의 추천도 기다립니다.

시간 방송사 제목 주요내용
07:00~09:00 CBS 그대와 여는 아침 김용신입니다 차분하게 일요일 아침을 맞아보자. 이럴때는 가요보다는 팝이 좋다. 흥얼거리면서 이불 속에서 늦잠을 즐기자. 팝에 관한 추억들도 들을 수 있다.
09:30~10:45 MBC 환상의 짝꿍 록커에서 개그맨으로 거듭나고 있는 김종서,  멋진 이루,  발랄한 김새롬, 장난끼 많은 김한석, 친구같은 조혜련이 어른 짱꿍으로 나온다. 나오는 어린이들 이름은 이승경, 이충건, 황인상, 김지연, 김양희다.
10:45~11:50 KBS 빅마마 김성수는 딸 방을 꾸며주고, 김창렬은 아들과 매직스쿨에 가는 모양이다. 임신부들을 위한 체력전쟁에는 가수 김흥국과 김장훈이 나온다. 위대한 임신은 가수 캔 편이다.
10:50~12:00 SBS 퀴즈! 육감대결 컬투 패밀리와 갈갈이 패밀리의 대결이 벌어진다. 정찬우, 김태균, 박준형, 정종철, 김재우, 양세형 출연. 여섯 개그맨들의 자존심 대결이 펼쳐진다.
12:00~14:00 SBS 라디오 최화정의 파워타임 김생민과 함께 하는 일요일의 가요순위 차트 시간이 있다. 한주간의 방송횟수와 청취자들의 신청횟수를 합산해 계산한다. 쏭쏭넘버2는 좋아하는 곡을 두곡씩 한꺼번에 신청할 수 있는 시간이다.
12:50~13:30 EBS 코리아! 코리아 통일오락프로그램. 탈북자 리서치, 통일 노래방, 새터민 이야기 등의 코너가 있다. 남쪽 대표로 슈퍼키드의 보컬 허첵, 개그맨 황현희가 나오고, 북쪽 대표로 방송인 김혜영. 무용수 김태림 등이 나온다.
13:10~14:15 MBC every1 서경석의 유쾌한 안티공방전 (재) 1회. 안티와 스타가 얼굴을 마주하는 날. 그들의 이유있는 불만들과 스타들의 솔직한 답변으로 거리를 줄이겠다는 의도다. 김C. 김영철, 김현철, 이유진, 김효진이 나온다.
14:00~16:00 KBS 라디오 윤도현의 뮤직쇼 안정훈, 박선주와 함께하는 서바이벌 오디션 시간이 있다. 러브레터 코러스와 참여했던 박성동외 채봉석, 임한나, 장상욱 씨가 경쟁중이다.
16:35~17:35 MBC 개그야 개그프로그램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시간. 지금은 수업중, 오리오리, 바라바라, 이럴수가, 용의자 S씨, 왜그러니, 애국조회 등의 코너가 있다.
17:35~19:55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 종영이 얼마남지 않은 '몰래카메라'의 주인공은 개그맨 이병진. 이번에는 애인에게 속는다. 경제야 놀자에는 가수 이수영이 나오고 적립식 펀드에 대해 알아본다. 동안클럽의 이번주 주제는 간 질환이다.
20:00~21:00 MBC 현장 토크쇼 Taxi (재) 5회. 거성 박명수의 '비운의 매니저 정석권 실장', 괴물 정준하의 '매니저 겸 코디 최종훈'이 나와 숨겨놨던 끼를 발산한다. 대한민국 인디록밴드의 자존심 노브레인도 나온다.
20:55~22:15 KBS 개그콘서트 변함없는 인기를 누리는 중이다. 삼인삼색, 내 이름은 안상순, 지누주노. 귀신이 산다. 애드리브라더스. 키컸으면, 누렁이, 대화가 필요해, 까다로운 변선생 등의 코너가 있다.
22:50~23:40 MBC 시사매거진 2580 교도관들이 재소자들을 폭행해 문제가 되어 왔는데 실제론 교도관들 역시 재소자들의 난동과 폭행에 시달려 부상을 당하기도 하고 심지어 목숨까지 잃는 일이 벌어지고 있고 한다. 교도소의 또 다른 이면을 CCTV 화면을 통해 보도한다.
23:05~24:05 SBS SBS 스페셜 이중섭, 박수근 위작논란 2892점의 진실 편. 2005년 3월. 이중섭 화가의 차남이 경매에 내놓은 그림이 위작이라는 감정협회의 판정이후 검찰은 그해 한 소장가의 그림 59점이 위작으로 의심된다고 발표했고, 그후 김용수의 소장품인 이중섭, 박수근의 그림 총 2829점도 위작으로 드러났다. 그 과정을 추적했다.

황지희 기자  nabts@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