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8.3 월 22:00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슬라보예 지젝 "'현대차 희망버스'에 깊은 연대"20일, 김진숙·노종면·박노자 등 참여하는 희망버스 출발
김도연 기자 | 승인 2013.07.16 13:55
   
▲ 슬라보예 지젝 (뉴스1)

슬로베니아 출신의 세계적인 석학 슬라보예 지젝(Slavoj zisek)이 20일 현대차 울산공장으로 향하는 '현대차 희망버스'를 언급하며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연대의 뜻이 담긴 편지를 전했다.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 이창근씨는 16일 자신의 SNS에 지젝의 편지를 공개했다. 

지젝은 이 편지에서 "당신들이 '희망버스'라는 새로운 활동을 조직하고 있다는 것을 들었다"며 "당신들의 활동이 값진 성공을 달성하길 바라며, 마음 한가득 연대의 뜻을 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지젝은 지난해 6월 방한해 쌍용자동차 대한문 분향소와 파주 임진각, 비무장지대(DMZ) 등을 찾은 바 있으며 지난 1일 경희대학교 외국어대학 글로벌커뮤니케이션학부 교직원으로 임용됐다.

20일 오전 10시 30분 대한문에서 출발하는 '현대차 희망버스'는 현대자동차 불법파견 문제로 송전탑에 오른 최병승, 천의봉 두 노동자를 격려하기 위한 연대 행사다. 이 행사에는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 정지영 감독, 노종면 YTN 해직기자, 박래군 인권재단 사람 상임이사, 박노자 교수, 박주민 민변 변호사 등이 참여한다. 아래는 지젝의 편지 전문.

   
▲ 지젝의 편지 (해고노동자 이창근 트위터)

지젝이 현대차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보내는 편지

Dear friends!

I fondly remember visiting you last year. I just heard that you are now organizing a new activity, Hope Bus. I want to express my full solidarity with you, as well as my hope that your activity will find a deserved success. Your persistence is a hope for all of us!

Slavoj Žižek

Ljubljana 15 July 2013

친구들에게!

지난해 당신들을 방문했던 일을 애정 가득 기억하고 있습니다. 당신들이 '희망버스'라는 새로운 활동을 조직하고 있다는 것을 들었습니다. 당신들의 활동이 값진 성공으로 이어지길 바라며, 마음 한가득 연대의 뜻을 전합니다. 당신들의 인내는 우리 모두를 위한 희망입니다.

슬라보예 지젝

루블랴나 2013년 7월 15일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