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2.5.28 토 12:49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제주도지사, 구럼비 바위 폭파 중단 또 한번 촉구저지 위해 인간방패 형성…무차별 연행 자행돼
한윤형 기자 | 승인 2012.03.07 09:38

   
▲ 평화활동가들이 강정마을에 폭약이 반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강정마을 입구에서 쇠사슬을 묶고 연좌하고 있는 모습@yeook
제주 해군기지 부지 앞 '구럼비 해안' 바위 발파를 둘러싸고 7일 새벽부터 경찰 등과 반대측 간 충돌이 빚어지는 가운데 우근민 제주도지사와 오충진 제주도의회 의장이 제주 해군기지 건설공사를 일시 중단하라고 다시 한번 촉구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오전에 발표한 긴급 호소문에서 "서귀포경찰서가 해군기지 시공업체에 발파작업을 승인한 이후 강정 주민과 해군, 경찰 사이에 커다란 물리적 충돌이 예상된다"며 물리적 충돌을 막기 위해 공사를 일시 멈춰줄 것을 정부에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서귀포 경찰서가 해군의 구럼비 바위 발파 신청을 허가한 이후 새벽 5시경부터 43톤 화약을 실은 차량이 움직이기 시작했고 제주도의회 의원, 성직자, 평화활동가, 제주지역 시민사회 단체 활동가, 주민들이 이를 막기 위해 함께 움직였다. 이들 중 일부는 인간방패를 형성하고 있는데 이 와중에 전 국회의원, 현직 도의원, 마을주민을 가리지 않고 연행되고 있는 상태다. 새벽부터 SNS에서도 현장 상황이 실시간 중계되고 있으며 민주통합당 정동영 국회의원과 통합진보당 이정희 국회의원은 제주행 비행기에 탑승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한편 지난 5일엔 제주도지사·제주도의회의장·새누리당제주도당위원장·민주통합당제주도당위원장이 이미 공사중단을 촉구하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그 내용은 시뮬레이션을 검증한 후 강정마을 주민총투표를 통해서 최종적으로 결정하자는 것이었다.  제주도 주요 정치인이 입장을 발표한지 하루도 안 되어 해군과 경찰이 움직이기 시작한 것에 대한 비판여론이 팽배하다. 이 시각 제주지역 주요언론들, 제주CBS·제민일보·한라일보도 메인화면 상단에 구럼비 해안 상황에 대한 기사를 올려놓고 있어, 이 문제에 대한 지역민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하고 있다. 

한윤형 기자  a_hriman@hotmail.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윤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111 2012-03-07 10:31:29

    고엽제 미군나가라 자주통일 쓰면서 작년에 제주도 군해군기지 건설 시켰지 자주라는 이름으로   삭제

    • 111 2012-03-07 10:29:34

      주한미군나가라 내좇기 를 저기 광화문가서 하지 그러냐 돈머니 money 외세자본 개들아 .
      고엽제 도 에도 외면하더니 sofa 외친 한미동맹외친 이정희등 이 와서 공사방해하며 연행   삭제

      • 111 2012-03-07 10:27:03

        공사 방해자는 전원연행이다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2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