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9.12.7 토 13:17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박정환의 유레카
‘싸이 기획사’로 보금자리 옮긴 현아와 던, 가요계 공식 커플이 경쟁자 된 사연[미디어비평] 박정환의 유레카
박정환 | 승인 2019.11.05 21:17

[미디어스] ‘가요계 공식 커플’ 현아와 던이 싸이의 기획사인 피네이션으로 함께 보금자리를 옮기고 신보를 발표했다. ‘커플송’일 줄 알았는데 웬걸, 각자의 신보를 따로 발표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진행된 현아의 새 디지털 싱글 ‘플라워 샤워(FLOWER SHOWER)’, 던의 디지털 싱글 ‘MONEY(머니)’ 발매 쇼케이스에서 이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었다.

“앨범을 준비한다고 했을 때 지인들로부터 ‘같이 나오는 거냐’는 이야길 많이 들었다”는 현아는 “둘의 음악적 스타일과 선호하는 장르, 좋아하는 기호가 다르다”면서 “같이 하라고 하면 절대 같이 못 한다. (싸이) 대표님이 항상 ‘두 사람은 한 번 배틀하지 않을까 싶어’ 했는데 그게 빨리 왔다”며 연인임에도 둘의 음악적 취향이 서로 크게 달랐음을 밝혔다.

가수 현아(오른쪽)와 던(DAWN)이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합동 신곡 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던 또한 마찬가지다. “아직까지 듀엣 할 생각이 없다. 음악적인 부분에서 어렵다. 그럼에도 좋아하는 노래와 상상이 되는 그림이 나오면 듀엣 할 생각은 있다”고 던이 타협점을 밝혔지만, 현아는 “던 씨는 작곡을 한다. 제가 따라가야 하는 분위기라면 듀엣곡은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추구하는 바가 다른 두 사람이 어떻게 곡을 동시에 발매했을까. 먼저 던은 “대표님과 미팅하면서 향후 어떡할지 논의하던 중에 ‘누가 먼저 발매하면 좋을까’ 이야기했다”고 운을 뗐다.

이에 현아는 “그러다가 셋이 동시에 눈이 마주쳤다. 서로 눈을 피하지 않았는데, 나중에 연습실에서 편안하게 회의하면서 ‘같이 해보면 어떨까’ 해서 (동시에 곡 발표가) 진행됐다”는 일화를 전했다.

같은 날 동시에 연인이 컴백하는 것에 대한 부담은 어땠을까. 던은 “혼자 잘할 수 있을까, 괜찮을까 걱정을 많이 했다. 같이 발매한다 하니 (연인에게) 많이 의지하게 됐다”고 선의의 경쟁을 펼치면서 동시에 현아에게 정신적으로 의지할 수 있었음을 강조했다.

가수 현아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디지털 싱글 '플라워 샤워' 발표회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기존 보금자리였던 큐브를 떠나 새로운 기획사로 발걸음을 옮긴 두 사람의 매력에 대해 먼저 던은 “많은 모습을 보여줄 때 긍정적 에너지가 느껴진다. 이런 아티스트가 없다. 연인으로 연인이 존경하기 어려운데 배울 점이 많다”고 먼저 칭찬했다.

이어 던은 “연습생 때부터 이렇게 인정받는 스타인데 겸손하고, 주변 사람들을 잘 챙길 수 있구나 하는 걸 많이 느꼈다. 그게 장점”이라고 칭찬을 계속했다.

현아는 “던 씨로부터 상반된 매력을 느낀다. 저의 음악은 신나는 음악이 많은데, 던 씨는 가사를 슬프게 써서 그의 음악을 들으면 눈물을 흘린다”며 “던 씨는 언제나 자신감 있게 무대에 서서 웃을 수 있도록 긍정적인 에너지와 힘을 주는 든든한 지원군”이라고 장점을 어필했다.

현아의 새 디지털 싱글 ‘플라워 샤워(FLOWER SHOWER)’와 던의 디지털 싱글 ‘MONEY(머니)’는 각각 5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표됐다.

박정환  js7keien@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19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