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9.23 수 20:46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하재근의 TV이야기
'2PM'은 왜 욕을 먹을까?[하재근의 TV이야기]
하재근/문화평론가 | 승인2010.03.04 15:35
  • 가식돌,배신돌.. 2010-03-06 13:37:26

    팬들 질문에,유치한 질문이라고 비아냥 거리는 우영,
    깽판이라도 치란 말이냐며,
    도둑놈도 친구는 있다고...재범을 도둑에 비유한 찬성...등등.
    팬들이 재범이 영구탈퇴로 격앙된 상황인걸 뻔히 알면서,
    똑같이....감정적으로 인간성 바닥임을 스스로 내보였던
    멤버들의 어리석음이 이 지경의 사태를 맞이한겁니다.
    멤버들이 출연중인 패떴2나 승승장구 게시판엔
    퇴출을 요구하는 글이 5천개씩 쌓이고 있습니다.
    팬들을 무시한 댓가를 치르고 있는 겁니다.   삭제

    • 글쎄요~ 2010-03-05 09:46:07

      백퍼센트 구도만의 문제였을까요???
      팬도 안티도 아닌 제가 들어도 그들의 태도와 말투는 심히 기분이 불쾌해지던데요...
      팬들이 흥분할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는건 그들도 이미 이해한 상태에서의 간담회였을텐데
      그들이 보여준 행동은 절대 자신들을 믿어주고 응원해줬던 팬들에게 할행동은 아니였다고 생각해요~   삭제

      • 그리고 2010-03-05 07:42:13

        남용(신)? 암튼 2pm춤안무만들고 가르치시는 나왔을때도 거기 멤버들 자기가 춤 제안하면 불만많았다고하고 특히 옥택연은 인상안쓰게 해달라고 전날까지도 그랬다는데.춤선생말도 안듣는데 리더말 들었겠어요? 문득 생각이 났네...걔들은 jyp만 무서웠나봐요....   삭제

        • 과연.. 2010-03-05 07:37:00

          뭐가 맞는지 몰라 올라온 기사나 이런거 다 읽어봤는데,올려진 사진이나 또 영상보면 박재범 젤 형이고 리더인데 말안듣고 하극상인거 많이 보이던데..보면서 화가 치밀긴 하대요.확인되지않은 글이야 못믿는다하더라도 사진이나 영상에서 나오는 표정이나 느낌은 무시하긴 힘들죠.그런 정황으로 봤을때 박재범 한국에서 생활하기 힘들었을듯.암튼 전에 알고있던 착하다거나 인정있는 이미진 아닌듯..쩝.....   삭제

          • 과연... 2010-03-05 07:32:54

            올려진 사진이나 도영상보면 박재범 젤 형이고 리더인데 말안듣고 하극상인거 많이 보이던데..확인되지않은 글이야 못믿는다하더라도 사진이나 영상에서 나오는 표정이나 느낌은 무시하긴 힘들죠.암튼 전에 알고있던 착하다거나 인정있는 이미진 아닌듯..쩝.....   삭제

            • dbswl65 2010-03-04 23:12:03

              멤버들도 피해자라고 생각해요. 제왚의 화살받이가 된 듯한 기분을 지울 수가 없군요...   삭제

              • ..글쎄요 2010-03-04 19:28:07

                구도도 문제도 있고 멤버들의 태도도 문제가 있었습니다만..
                ..팬들의 태도도 어느정도 문제가 있을듯 합니다
                (개인생각이니 아니다싶으면 그냥 넘어가주세요)

                멤버가 대답을하고 있는데 중간에 대답을 끊고 질문을 하거나,
                대답을 할때마다 비웃음의 소리도 많이 났던걸로 압니다.
                ..물론 심정은 이해할수 있으나, 그러한 태도또한 오히려 대화하는데에
                있어 역효과를 내었지 않았을까 합니다..   삭제

                • snfndn 2010-03-04 18:17:14

                  녹취를 들어보세요 과연 구도만의 탓인지...   삭제

                  • 아무개 2010-03-04 18:03:05

                    당연한 구도였을 수 있으나 구도만의 탓은 아닌듯;;;;;;
                    팬을 무시하고 비웃고 앞뒤상황 안맞게 횡설수설한
                    저들의 태도가 문제인듯한데;;;;
                    하재근님 간담회 녹취듣고 다시 평론해주세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