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9.21 월 18:25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자이미의 베드스토리
추노 17회-한심한 송태하, 이제 민폐도 유행인가?[블로그와] 자이미의 베드스토리
자이미 | 승인2010.03.04 10:28
  • 유얼추노안티 2010-03-20 19:30:42

    뭐니 이거... 추노 안틴거 너무 티내잖아..
    비판할라면 마음으로 비판하던가
    왜 재밋게 보던 시청자까지 니편으로 만들라고 하니...   삭제

    • 긍정의힘 2010-03-06 17:44:21

      천륜과도 같은 조선시대의 신분제도과 당시사회에 대항하려는 인물을 다양하게
      그려내었다고 보는데, 각 인물들을 모두 비판하시는 것 같네요.
      (현재 악역인 황철웅과 좌의정의 계속 되는 술수에 대한 비판은 없네요^^)
      송태화와 같은 인물을 드라마를 보는 사람들은 이상적인 인간상으로 느낄텐데
      구지 그렇게 비꼬아 볼 필요가 있나 싶네요. 그런 식이면, 세상을 늘 비꼬아 봐야 할 것 같네요.
      불륜이나 막장 드라마 보다는 조선역사 속에 사라진 세손을 중심으로 이루어졌었으면 하는 드라마를 보는 것이 훨씬 더 즐겁습니다.
      이런 드라마를 그리 비판적으로 보신다면, 도대체 어떤 드라마가 그리 마음에 드십니까?   삭제

      • 음.... 2010-03-06 17:25:00

        대놓고 추노 안티이신거 너무 표나는데여?
        그냥 비판의 도를 넘어서 대놓고 싸잡아 무시하는듯한 느낌이
        강하게 와닿네요 ㅋㅋ 좋고 나쁘고는 기자분이 판단할게 아니라
        시청률이...또 시청자들이 판단하는거 아니겠습니까?.....
        추노 열성 팬은 아니지만 그리 나쁜 작품은 아니라 생각하는데...
        기자님은 완전 너무 대놓고 나쁘다 지루하다 안티인거 표내신다;; ㅋㅋ   삭제

        • 음... 2010-03-06 17:22:03

          대놓고 추노 안티이신거 너무 표나는데여?
          그냥 비판의 도를 넘어서 대놓고 싸잡아 무시하는듯한 느낌이
          강하게 와닿네요 ㅋㅋ 좋고 나쁘고는 기자분이 판단할게 아니라
          시청률이 말해주는거 아니겠습니까?.....
          나쁜 작품은 아니라 생각하는데 저도 윗분들처럼
          너무 대놓고 나쁘다 지루하다 안티인거 표내신다;;   삭제

          • 뭐임.. 2010-03-06 16:48:20

            사육신무시했음   삭제

            • 추노짱 2010-03-05 12:22:51

              저도 딱히 기자님이 말씀하신대로 그렇게 지루하거나 나쁜 작품은 아니라고 봅니다.
              어차피 드라마잖아요~~~~~ 뭘그리 따지시는지   삭제

              • 미분적분 2010-03-04 22:57:21

                딱히 기자님이 말씀하신대로 그렇게 지루하거나 나쁜 작품은 아니라고 봅니다. ^ ^
                인생사나 다양한 속내용도 들어있고 다소 여러면에서 정말 시시할수 있지만
                충분히 커버가 된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대한민국사상 이런식의 드라마도 처음시도되는거니 충분히 가치있는 사극이라 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