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2.5.19 목 21:22
상단여백
HOME 뉴스 비평
'이자스민'과 '에네스 카야' 논란으로 보는 우리의 배타성‘단일민족 국가’의 인종주의에 대한 성찰도 필요
한윤형 기자 | 승인2014.12.05 17:24
기사 댓글 204
  • 막장다문화 2015-02-25 10:49:37

    어이 없는 기사네... 기자는 다문화 단체에서 돈받아 쳐잡쉈나?
    연평도 폭격맞았을때 가장먼저 한국엣 토깔려고 했던애들이 외노자랑 결혼이주자들이였다
    한국인? 웃기네... 걔네들은 한국에 전쟁같은 국난이 닥치면 뒤도 안돌아보고 도망치는 용병들이야
    절대 한국인 아니다. 국제결혼은 매매혼이다. 정부가 막아야 하는데 재벌기업 사주를 받은 정부는 다문화로 그럴싸하게 포장해서 한반도를 잡종짬뽕국가로 만드네   삭제

    • 미리별 2015-02-05 21:33:28

      Yoon Nam// 바보 아님? 이번에 논란이 된 법안은 합법적으로 체류하고 있는 외국인 노동자와 외국인 며느리가 아니라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불법거주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자국민의 세금으로 무상교육과 무상의료 등을 지원하는 것 때문에 논란이 된 겁니다. 비난을 하고 싶으면 똑바로 알고 해야죠?   삭제

      • 베플내려라 2014-12-13 02:42:55

        반대가 더 많은 글이 왜 베댓에 올라가있냐 내려라. 미국이랑 한국이랑 상황이 다르다 어설프게 박애주의자인척하지마라   삭제

        • 칼럼소개 2014-12-11 18:30:48

          http://www.godemn.com/xe/asura_column/201901 <---다문화정책으로 곧 닥칠듯한 한국의 심각한 전염병 문제들   삭제

          • 칼럼소개 2014-12-11 18:25:55

            http://www.godemn.com/xe/index.php?mid=asura_column&page=2&document_srl=150998 <--- 한국의 고위층과 혈육으로 보일 정도로 닮은 중국의 고위층들   삭제

            • 2014-12-11 10:44:47

              그리고 에네스 카야는 한윤형기자님 말대로..인종을 망라하고 나라별로 인종별로 xx들은 수없이 많고 많지만 한국의 여성들은 일반적으로 한국계인들의 xx들만을 만나보고 경험해본 아주 나이브한(혹은 나이브 한척)사람들 투성이 인데.. 이예기는 결국 뭐냐? 외국의 xx들을 만날 기회가 없다는 얘기고 그 기회가 없는 이유중 하나가 한국의 인종주의가 공고하기 때문이다.. 이거 아닙니까..   삭제

              • 2014-12-11 08:37:59

                정치인으로서 이자스민과 같은 나이브함은 불합격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지만 저쪽에 인물이 저런 사람빢에 없다는데 어떻합니까..그렇다고 한국계 인물중에 저런카드 내미는 정치인은 없으니 탓하려거든 한국 정치인들의무능과 그 망할놈의 민족주의를 깔수밖에요   삭제

                • 2014-12-11 08:27:10

                  아래와 같은 얘기들을너무 장황하게만 한거 아닙니까..이자스민이 위안부비와 관련해서 정치적으로 너무 나이브한 선택을 했고 이에대한 비난과 비판은 할수 있지만,그사람이 꺼내든 법안과 관련한 부분은 우리사회에 분명 긍정적인 의미가 될수 있는 사안인데 너무 부정적인의미만 호도하고 자신들의 입장이나 망상만 얘기 하는건 좀 그렇큰여.. 이기는xx이 되고 싶어서 그러십니까?..   삭제

                  • 2014-12-11 06:39:34

                    결론적으로 우리는 이자스민의 경우를 통해 다시는 저런 xx을 대표로 뽑는 일이 없어야하고 그냥 우리같은 병신들과 같이 놀아야한다 라는 교훈을 얻을수 있습니다   삭제

                    • 2014-12-11 06:36:43

                      그리고 이자스민 관련해서 이자스민이 행한 말들은 차별보다 차이에서 비롯된 문제를 놓고 이자스민이 쿨해보 쿨해보이고 싶고 이기는xx이 되고 싶다라는 마인드에서 나온 쓸데없는 자존심 싸우기가 발현된 xx력일 뿐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2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