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9.9.23 월 19:17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MBC 기자 폭행·욕설' 이영훈, 2006년 평택 시위에는?"사적 폭력은 국가권력에 대한 도전", 그럼 기자 폭행은…MBC 기자회 "이영훈 사과해야"
윤수현 기자 | 승인2019.08.08 11:41
  • 꼴통보수 2019-08-08 13:05:05

    기자들의 말을 일단 믿을 수 없다. 이들은 많은 수가 좌편향 되어 있고 특히 MB* 는 더더욱 그렇다. 이들은 자신들과 생각이 다르면 친일프레임으로 몰고 간다. 학자로서 하는 이야기는 학회장에서 토론 되어야 하고 반박자료를 내놓으면 된다. 그럼에도 무조건 친일매국노 운운하고 폭력(낙성대연구소폭력사태)을 사용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19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