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10.21 수 13:24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자이미의 베드스토리
길미의 옹호는 이효리에게는 독이다[블로그와] 자이미의 베드스토리
자이미 | 승인2010.06.22 10:05
  • 돈독제대로~ 2010-07-04 16:17:24

    못들은척 모르는척 본전생각나 활동 다 하고
    끝날쯤 나 피해자임. 미안하다고하니까 동정해주세요~ 모드~
    표절로 이미지에 손상입었다고 하는데 이효리가 표절시비걸린게 한두번도아니고.
    피해자라 울지만 통장보고는 환하게 웃겠소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여가수중 하나라는 직함은 이제 알아서 떼시오.   삭제

    • 기자야한테 2010-06-24 16:04:33

      저 기자분은 표절을 발표한 '시점' 에 대해서 얘기하고 계신건데요..
      '기자야' 님이 말씀하신대로 이재영이라는 분을 믿었다고 쳐도,
      표절 논란이 불거지면서부터는 어떤 조치를 취했어야 했을 겁니다.
      그렇지만 그걸 방관한 이효리와 소속사가 문제가 있는거지요.
      만약 방관하지않았다고 해도 대응이 늦어졌다는건 반박할 수 없겠지요?   삭제

      • 지나가는사람 2010-06-24 16:00:57

        아니면 난독증이거나 둘중에 하나겠네요
        그리고 분명히 이효리는 원작자와 저작권분배를 위해서 협의중이라는 기사도 났구요
        사실 길미는 기자님같이 자기가 보고 싶은 내용만 읽고 판단하는 분들을 위해서 글을 쓴거 같네요. 다시 한번 천천히 읽어보시고 아 내가 멍청했구나 라는걸 아셨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 기자야한테 2010-06-24 15:56:35

          저 기자분은 표절을 발표한 '시점' 에 대해서 얘기하고 계신건데요..
          '기자야' 님이 말씀하신대로 이재영이라는 분을 믿었다고 쳐도,
          표절 논란이 불거지면서부터는 어떤 조치를 취했어야 했을 겁니다.
          그렇지만 그걸 방관한 이효리가 문제가 있는거지요. 초기에는
          무단으로 도용한 작곡가만 그런 사람인줄 알았지만 이효리도
          그와 다를 바가 없어보이네요.   삭제

          • 기자야 2010-06-24 15:47:34

            표절 당하라고 준곡이라는 생각은 상식적으로 못했습니다.
            하지만 자꾸 네티즌수사대가 의혹을 제기하자 엠넷은 정식으로 조사를 해봤습니다.
            그때 알았던거죠, 이재영이 사기꾼인것을요.
            지금 원작자 에게 다 메일을 보낸상태고, 그중 2명에게는 답장이 왔답니다.


            결국 이재영이라는 사기꾼때문 맞습니다.
            엠넷 미디어가 이재영을 법적으로 고소하겠다고 하네요   삭제

            • 기자야 2010-06-24 15:44:23

              바누스 바큠이라는 작곡가 팀에서 이재영이라는분이 엠넷에 그 6곡을 보냈고, 이효리는 회사에서 받은 곡이기에 아무런 의심없이 썼습니다.
              그리고 표절의혹이 나자, 엠넷과 효리는 이재영에게 어떻게된일이냐고 했죠
              이재영은 표절 아니다 , 내가 유학시절 영국에서 만든 데모버전이 유출된것이다. 외국 가수를 고소하겠다 이런식으로 말하고 증거 자료를 제출했습니다.
              그리고 너무 곡이 똑같아서 설마 이재영이   삭제

              • wdqd 2010-06-24 15:26:12

                밟힌분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