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9.19 일 13:09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자이미의 베드스토리
모범택시 최종회- 무지개 다크히어로즈 복귀, 이제훈 이솜 함께 시즌2로?범죄 있는 곳에 무지개 운수도 함께한다… 무지개 다크히어로즈, 다시 뭉쳤다!
장영 | 승인 2021.05.31 11:33

[미디어스=장영] 복수 대행 서비스를 앞세운 SBS <모범택시>가 16회로 마무리되었다. 하지만 시즌제를 위한 열린 방식으로 마무리되었다는 점에서 향후 상황에 따라 연내 시즌2가 방송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되었다. 범죄 있는 곳에 무지개 운수도 함께한다는 방식이니 말이다.

이춘재와 유영철을 섞은 캐릭터인 오철영이 마지막 의뢰 대상자였다. 오철영에 의해 억울한 피해자가 된 김철진의 의뢰를 받은 무지개 운수는 함께 사건을 맡기로 한다. 김철진이 똑같은 아픔을 공유할 수 있기를 바라고, 사죄를 요구한다는 점에서 무지개 운수의 복수는 결이 달라져야 했다.

사이코패스이지만 아들에 대한 감정은 다르다. 사이코패스도 자신의 자식에게는 절절한 감정을 가진다는 점에서 오철영을 흔들 수 있는 최고의 무기는 아들일 수밖에 없다. 오철영의 아들을 찾아내 이용하면 김철진의 요구대로 결과를 낼 수 있으니 말이다.

오철영의 아들은 의외로 가까운 곳에 있었다. 오철영이 수감 중인 교도소의 교도관인 한동찬이 바로 그의 친아들이었다. 오현수에서 이름을 바꾼 채 아버지 곁에 있는 그를 처음에는 의심했다. 동찬 역시 사이코패스여서 아버지 곁에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심 말이다.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도기가 동찬에게 접근해 그가 정말 어떤 인물인지 분석하기 시작했다. 사전에 정리된 내용을 보고 그가 직접 만난 동찬은 사이코패스가 아니었다. 어린 시절 아버지에 대한 기억은 현재의 오철영과는 전혀 달랐다. 자신에게 특별했던 아버지의 기억은 라면에 담겨 있었다.

어머니는 치매를 앓고 있다. 동찬은 그런 어머니를 병원에 입원시키고 매일 찾고 있다. 하지만 이제 막 사회생활을 시작한 동찬에게 모든 것이 힘겨운 일일 수밖에 없다. 그렇게 사채까지 내며 어머니를 간호하는 동찬은 착한 아들이었다.

무지개 운수는 최종적으로 정리를 했다. 오철영의 아들은 아무런 죄가 없다고 말이다. 동찬에게 해코지를 해서 오철영에게 복수할 수는 없는 일이 되었다. 물론 오철영을 찾아 아들이 살아있고 그에게 해코지를 하겠다는 뉘앙스의 발언도 했다.

오철영이 아버지라는 사실을 모르는 동찬을 위해 그를 이감시키려는 노력까지 했다. 이런 노력의 결과는 참혹했다. 절대 변할 수 없는 악마와 같은 자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자신의 버릇을 버리지 못했다. 이제 막 교도관이 된 동찬을 괴롭히기 위해 폭력을 행사했기 때문이다.

그저 순박하기만 했던, 그리고 15회에서는 오철영이 자신의 아버지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 모습이었던 것을 생각해보면 그에게 오철영의 이감은 시원섭섭했을 가능성도 있다. 자신을 괴롭힌 존재이지만 그렇게 떠나는 오철영에게 악수를 청한 동찬은 이어진 폭행으로 4주 부상을 입고 말았다.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오철영의 폭행으로 손과 다리를 다친 동찬은 그저 자신의 고통만이 아니라, 어머니의 죽음까지 함께해야만 했다. 무지개 운수는 동찬이 오철영과 아무런 상관이 없음을 알고, 그의 어머니를 다른 병원으로 옮기고 치료비까지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힘겨운 삶을 살아가는 가해자의 가족에 대한 피해자 가족들의 배려였다. 자신의 어머니를 잔인하게 살해한 악랄한 범죄자의 아내이자, 아들의 어머니를 보살피려는 도기의 모습도 그래서 특별하게 다가올 수밖에 없었다. 

무지개 운수의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오철영은 자신의 아들인 줄도 모른 채 동찬을 마구 폭행해 입원시켰다. 매일 찾던 아들이 오지 않자 불안해진 치매 어머니는 아들을 찾다 계단에서 굴러 사망하고 말았다. 오철영의 이 폭행이 없었다면 나오지 않았을 결과였다.

이감된 후에도 기고만장한 오철영에게 장 대표는 사진을 건넸다. 그 사진 속에는 자신의 아내와 아들이 있었다. 성장한 아들 사진을 본 오철영은 경악할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괴롭혔던 교도관이 바로 자신의 아들이었기 때문이다.

자신의 폭행으로 아내가 죽었고, 아들은 심한 부상을 입어야 했다는 사실에 오철영은 좌절할 수밖에 없었다. 사이코패스 살인마이지만 아들에 대한 애정과 집착이 컸던 자라는 점에서 그 고통은 결국 재심 재판에서 스스로 무릎을 꿇는 이유가 되었다.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강 검사는 백성미 일당 사건을 수사하며 무지개 운수를 제외시켰다. 고은이 문제가 될 수 있는 장면들을 모두 편집한 힘도 컸다. 사설감옥에 장 대표가 드나들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고은은 그 내용을 모두 지웠고, 증거물은 존재하지 않았다.

백성미가 장 대표와 함께 사설감옥을 운영했다고 증언하면 달라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백성미로서는 형량을 줄이는 것이 최우선인 상황에서 굳이 긁어 부스럼을 만들 이유는 없었다. 강 검사는 자신의 직책을 내놓고 벌인 결과물이기도 했다.

사표를 가지고 조진우 차장검사를 찾은 강 검사는 의외로 당황했다. 조 차장검사가 이미 사표를 냈기 때문이다. 절친인 장 대표가 사실을 고백했고, 차마 그를 어떻게 할 수 없었던 조 차장검사는 사표를 냈다. 그리고 김철진의 재심 재판의 변호사가 되었다.

모든 것들은 끝났다. 무지개 운수 사람들은 각자 자신이 꿈꿨던 일들을 시작했다. 고은은 경찰이 되었고, 두 주임들은 자신의 장기를 살려 일을 하고 있었다. 도기는 모든 것들을 내려놓고 여행을 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들의 자유는 그리 오래갈 수 없었다.

무지개 운수가 해체된 후에도 악랄한 범죄들이 끊임없이 쏟아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그들이 여유롭게 살 수는 없었다. 더욱 가장 멀리 있던 도기는 트렁크에 갇혀 버려진 아이를 구하며 복귀하게 되었다.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불 꺼진 무지개 운수 아지트에 다시 모인 멤버들, 거기에 마지막으로 등장한 이는 강 검사였다. 그렇게 그들의 위용은 더욱 단단해졌다. 새 멤버까지 합류한 상황에서 그들은 새로운 사건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이 열린 결말이 시즌제로 이어지는 이유가 될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백성미를 그대로 닮은 동생이나 조 차장검사를 대신한 차장검사가 파랑새재단을 제거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미공개 영상을 생각해 보면 시즌제에서 어떤 모습을 보일지 예상도 가능하다. 보다 큰 틀에서 이야기가 펼쳐질 수도 있어 보이니 말이다.

사적 복수는 분명 범죄다. 하지만 법이 하지 못하는 일을 대신해주는 이가 있다면 선량한 이들에게는 축복과 같은 일일 것이다. 물론 완벽한 기준 하에 임무를 수행해야 하는 최고 난이도 과제가 선결되어야 하지만 말이다.

많은 이들이 <모범택시>를 사랑한 이유는 단 하다. 사법체계에 대한 불신과 분노가 투영되었기 때문이다. 법을 집행하는 자들이 그 감투로 자신들의 허물만 덮고 있다. 이런 자들이 판치는 세상에 <모범택시>가 등장하고 환호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이치였다. 과연 시청자들의 열망처럼 시즌제로 이어질지 기대가 된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클릭!

장영  mfmc86@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