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8.10.19 금 21:07
상단여백
HOME 미디어뉴스 뉴스
조선일보·TV조선, 가장 불신하는 언론 1·2위시사IN 대한민국 신뢰도 조사…가장 신뢰받는 언론·언론인은 JTBC·손석희 사장
윤수현 기자 | 승인 2018.09.21 12:20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조선일보와 TV조선이 ‘가장 불신하는 매체’ 1·2위를 나란히 기록했다. JTBC와 손석희 사장은 가장 신뢰하는 언론·언론인 1위로 꼽혔다.

시사IN이 창간 11주년을 맞아 실시한 ‘대한민국 신뢰도 조사’에서 조선일보는 20.5%의 불신율을 기록했다. 10%가 넘는 불신율을 기록한 언론사는 조선일보가 유일하다.

▲가장 신뢰하는 언론매체와 가장 불신하는 언론매체 조사 표(사진=시사IN)

TV조선이 8.5%로 2위, MBC가 7.6%로 3위를 기록했다. 뒤이어 KBS(6.1%), 네이버(4.5%), JTBC(3.0%) 순이었다. 중복응답 기준으로는 조선일보 25.0%, TV조선 12.8%, MBC 12.6% 순으로 조사됐다.

조선일보 불신 정도는 30·40대,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에서 높았다. TV조선은 정의당 지지층, MBC는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 불신 수준이 높게 나타났다.

가장 신뢰하는 언론매체 분야(1순위 기준)에서 JTBC는 23.5%의 신뢰도를 기록했다. KBS(9.6%), 네이버(6.8%)와 비교해 압도적인 신뢰도를 보였다. 중복응답 기준으로는 JTBC(32.2%), KBS(16.4%), 네이버(15.2%) 순이었다.

JTBC는 30·40대, 광주/전라,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의 지지를 많이 받았다. 반면 KBS를 신뢰하는 사람들은 60세 이상, 자유한국당 지지층이 주를 이루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신뢰하는 언론인은 손석희 JTBC 사장이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손석희 사장의 신뢰도는 35.5%였고, 뒤이어 김어준 씨(3.0%), 유시민 작가(2.7%) 순으로 조사됐다.

가장 신뢰하는 방송 매체는 JTBC(37.4%), KBS(18.5%), SBS(7.4%), MBC(6.7%), YTN(5.6%) 순이었다. 가장 신뢰하는 신문 매체는 한겨레(14.2%), 조선일보(14.0%), 동아일보(6.5%), 중앙일보(5.4%), 경향신문(5.0%) 순으로 나타났다.

국가기관 신뢰도 조사(10점 만점)에선 청와대가 5.27점을 받아 가장 높은 신뢰도를 기록했다. 뒤이어 경찰(4.46점), 국세청(4.42점), 감사원(4.16점) 순이었다. 

▲국가기관 신뢰도 조사 (사진=시사IN)

반면 국회와 대법원, 검찰은 낮은 신뢰도를 보였다. 국회는 3.28점의 신뢰도를 기록했는데, ‘불신한다’는 응답이 62.2%로 가장 많이 나타났다. 대법원은 3.42점을 얻었다. 지난해 조사(4.80점)보다 1.38%p 하락해 조사대상 국가기관 중 가장 큰 내림세를 보였다. 검찰은 3.47점을 기록했다.

대통령·정당 신뢰도 조사(10점 만점)는 재인 대통령(5.86점), 더불어민주당(5.0점), 정의당(4.06점), 바른미래당(2.90점), 민주평화당(2.76점), 자유한국당(2.46점)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9월13일부터 15일까지, 전국 성인 1035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 방법은 유선전화 RDD 및 이동전화 RDD를 병행한 전화면접조사이며 신뢰수준 95%에 오차범위는 3.0%p 다. 조사기관은 칸타퍼블릭이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ㅅ딛 2018-09-23 18:24:07

    미디어스 니놈들도 앵간히 해라 ㅈ만한 언론사가 권력의 똥꼬나 핥아대고   삭제

    • ttyy 2018-09-22 00:57:01

      고영태가 최순실이 청와대 행정관을 거느리고 의상실에서 현금 결제하는 동영상을 TV조선에 제보한게 2014년 12월인데 TV조선은 이걸 1년 10개월동안 보도하지 않고 숨겨왔다. TV조선이 최순실 의상실 동영상을 바로 보도했으면 그때 최순실이 정리되었을거고 박근혜가 탄핵까지 가지는 않았을거다. 결국 박근혜 싸고 돌려다가 오히려 박근혜 쫓겨나게 만든 언론사가 조선이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8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