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8.6.20 수 16:19
상단여백
HOME 미디어뉴스 뉴스
TV조선 대형 오보 '북한, 풍계리 취재비 1만 달러 요구'국내취재진, CNN 등 외신 취재 결과 "없었다"...."언론으로 불리우기 부끄럽지 않은가"
전혁수 기자 | 승인 2018.05.23 14:38

[미디어스=전혁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취재진의 입북 대가로 돈을 요구했다는 오보를 낸 TV조선을 향해 쓴소리를 던졌다. 민주당은 TV조선의 오보와 관련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심의 요청을 검토하고 있다.

▲19일자 TV조선 보도. (사진=TV조선 캡처)

앞서 지난 19일 TV조선은 <[단독] "北, 美 언론에 핵실험장 취재비용 1인당 1만 달러 요구"> 리포트를 내놓은 바 있다. TV조선은 "북한은 사증 명목으로 1인당 1만 달러, 약 1100만 원의 돈도 요구했다"며 "외신 기자들은 사증 비용과 항공요금을 합해 풍계리 취재에 1인당 3000만 원 정도 들어간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는 오보로 확인됐다. 22일 북한 원산으로 가는 고려항공 비행편 탑승을 위해 베이징 서우두공항을 방문한 미국 CNN, 중국 CCTV, 러시아 타스통신 등 외신기자들은 북한이 사증 명목으로 돈을 요구했는지 확인해달라는 국내 취재진의 질문에 "요금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23일 민주당 송행수 상근부대변인은 <TV조선 언론으로 불리우기 부끄럽지 않은가> 논평을 내놨다. 송 부대변인은 "TV조선이 또 대형 오보를 냈다. 그것도 남북 평화의 분수령이 될 중차대한 시기에 찬물을 끼얹을 수도 있는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송 부대변인은 "TV조선은 19일 핵실험장 폐기 참관 비용으로 북한에서 1인당 1만 달러를 요구했다는 단독보도를 냈다"며 "이는 참관 외신기자들에 의해 명백한 오보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송 부대변인은 "그럼에도 TV조선은 사과는 커녕 정정보도나 후속보도조차 내놓지 않았다"며 "이는 22일 논설위원 칼럼 형식으로 이를 받아 쓴 조선일보 또한 마찬가지"라고 꼬집었다.

송 부대변인은 "TV조선은 이미 수많은 오보와 무늬뿐인 단독보도로 물의를 빚어왔다"며 "최근에는 기자가 취재를 빙자해 도둑질까지 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웬만하면 부끄러움에 자숙할 만 한데 꾸준히 일부 정치세력에 편향된 보도로 일관하며 이를 위해선 오보조차 부끄러워하지 않으니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송 부대변인은 "이 정도면 뭐라 비판을 받아도 할 말이 없다. 민주당은 재발 방지에 실효적인 조치를 방통심의위에 요청할 것을 검토 중"이라며 "이제라도 TV조선은 오보를 바로잡고 언론의 정도로 돌아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혁수 기자  wjsgurtn@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8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