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7.12.15 금 09:14
상단여백
HOME 블로그와 바람나그네의 미디어토크
‘런닝맨’ 상승세, 묵묵히 조력자 역할 한 이들이 있어 가능했다![블로그와] 바람나그네의 미디어토크
바람나그네 | 승인 2017.12.07 17:43

‘런닝맨’이 새 식구를 들이며 기존 멤버들의 분량이 많이 줄었다. 못해서 줄었다기보다 새 식구가 시청자에게 각인될 수 있는 시간을 준 것으로, 김종국과 송지효의 희생이 상대적으로 많아졌다.

이는 누군가의 강요보다 그들 스스로 선택한 것으로, 배려를 위한 희생이기에 더 훈훈해 보인다.

전소민과 양세찬 중 전소민은 초반부터 꾸준히 시청자에게 뉴 ‘돌+아이’ 캐릭터로 인기를 얻어 무사히 자리매김했고, 양세찬은 분위기를 보며 조금씩 시청자에게 다가가고 있다.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

김종국은 분량 면에서 전체를 주도하는 캐릭터는 아니었다. 하지만 짧고 강력하게 자신의 분량을 챙긴 캐릭터다.

유재석과 붙을 땐 강력한 호랑이 캐릭터로, 송지효에겐 강하지 않은 캐릭터로, 이광수에겐 당해주는 캐릭터였지만, 전소민과 양세찬이 들어온 이후에는 분위기를 맞춰주는 선에서 뒤로 물러나 있는 상태다.

하지만 자신이 해야 할 분량은 책임지고 하는 캐릭터. 최근엔 주로 송지효와 호흡을 맞추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도 하다.

송지효는 행운을 안겨주는 캐릭터로 런닝맨의 홍일점 활약을 했다. 전소민이 들어오며 잠깐 뒤로 빠져 있지만, 역시나 중요한 부분에선 활약도가 크다.

김종국과 함께 강한 캐릭터로 자리하고 있으며, 둘 모두 여전히 해외 팬들의 무한 사랑을 받고 있다.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

송지효는 개리와 월요커플 이후 뚜렷이 짝을 이루지 못하고 있지만, 이광수와는 언제나 짝을 이뤄 웃음을 줄 수 있어 기대감은 줄지 않고 있다.

김종국은 유재석과 커플 매칭력이 좋고, 이광수와도 잘 어우러지는 면을 보여줘 역시나 걱정은 없다.

전소민은 짧은 시기에 가장 많은 별명을 얻은 여성 캐릭터로 이광수와는 최고의 커플 지수를 보이고 있다. 유재석과도 꽤 잘 어울리는 캐릭터로 때때로 당황케 하지만, 유쾌한 당황이기에 시청자는 그저 즐겁다.

예능에선 사실상 분량이 계급이기도 하다. 얼마나 많이 재밌게 웃겼느냐로 분량도 정해지기에 무한경쟁을 해야 하는 건 예능의 생리다. 새로 들어온 멤버를 위해 기존 멤버가 자신의 존재감을 낮춰주는 건 쉽게 보기 힘든 일이지만, <런닝맨>에선 그게 되고 있어 좋게 보일 수밖에 없다.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

그 결과 <런닝맨>은 꾸준히 인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워낙 이른 시간인 4시 50분에 방송하기에 상대적으로 시청률이 낮을 수밖에 없는 운명이나, 차츰 오르는 시청률로 인해 팀 분위기도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능력은 있으나 새로운 식구를 위한 배려로 뒤에서 묵묵히 조력자 역할을 하고 있는 김종국과 송지효가 있어 안정화는 좀 더 쉽게 될 수 있었다. 그들을 칭찬해야 하는 이유다.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미디어 속 대중문화 파헤치기>
[블로그 바람나그네의 미디어토크] http://fmpenter.com

바람나그네  susia032@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람나그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기레기 2017-12-07 18:15:08

    기레야 김종국 재미없는걸 왜이리 포장해주니? 니네 기레기들은 여론조작이 목적인 개쓰레기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7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